GSMA 신규보고서, 연말까지 4G가 라틴아메리카 주류 모바일 기술이 될 것으로 예측

라틴아메리카 모바일 생태계, 스마트폰 도입, 데이터 사용 및 네트워크 인프라 투자에 힘입어 지난 해 역내 경제에 2800억달러 기여

2018-12-06 10:50 출처: GSMA

부에노스 아이레스, 아르헨티나--(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06일 -- 이번 주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모바일 360 시리즈- 라틴아메리카(Mobile 360 Series - Latin America)에서 발표된 새로운 GSMA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말 라틴아메리카에서 4G가 3G를 누르고 주류 기술이 될 전망이다.

‘모바일 경제: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 지역 2018(The Mobile Economy: Latin America and the Caribbean 2018)’ 보고서는 4G 네트워크가 올해 연말까지 이 지역 연결에서 가장 큰 점유율(38%)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이는 3년 전 8%에 비해 크게 오른 수치다.

4G가 커버리지(인구의 82%) 측면에서도 임계질량에 도달하면서 통신사들은 급증하는 스마트폰과 데이터 사용을 지원하기 위해 네트워크 업데이트에 엄청난 투자를 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5G 시대로 가는 경로가 마련된다. 4G는 2025년까지 전체 연결의 3분의 2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며 이 시점까지 브라질과 멕시코 등 주요 시장에 우선적으로 5G 네트워크가 배치되어 역내 전체 연결 중 8%를 점유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클 오하라(Michael O’Hara) GSMA 최고마케팅책임자는 “라틴아메리카 전역의 소비자들은 동영상 시청과 소셜미디어 사용의 영향으로 4G 서비스로 빠르게 이동 중이며 트래픽 증가로 인해 신규 및 기존의 디지털 서비스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에 상당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다”며 “이 지역 모바일 사업자들은 5G로 이동에 앞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약 500억달러의 설비투자비용을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향후 성공여부는 모바일 사업자들의 지속적인 네트워크 투자를 촉진함으로써 그 결과 최종사용자들에게 고품질의 모바일 연결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유연한 정책 환경을 조성하는 것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가입자수 증가하지만 디지털 격차 해소 위해 적극적인 가격정책 필요

현재 이 지역 인구의 3분의 2 이상이 모바일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다. 2018년 중반까지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 지역 전반에서 모바일 순가입자는 4억4200만명[1](전체 인구의 68%)였으며 2025년까지 이 수치는 5억1700만명(74%)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칠레, 우루과이 등 다수의 국가들이 전국적인 보급에 가까워지고 있는 반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등 국가들은 향후 가입자 증가가 충분히 예상되는 등 국가간의 보급률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오하라는 “현재 이 지역 인구의 절반 정도가 모바일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며 2025년까지 65%로 증가할 전망이지만 동시에 수백만의 시민들이 디지털의 범위에 포함되고 온라인 상에서 누릴 수 있는 사회적 경제적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서는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따라서 저렴한 접근 가능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과도한 세금부과와 수수료 등 모바일 인터넷 도입을 방해하는 장벽을 해결하기 위해 모바일 산업이 정부 및 기대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경제에 큰 기여

모바일 기술 및 서비스는 작년 라틴아메리카 전체 GDP의 5%를 창출했으며 2800억달러의 경제 가치 추가에 기여했다[2]. 이 수치는 2022년 3300억달러(GDP의 5.2%)로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이 지역의 모바일 생태계는 2017년 직간접적으로 약 160만개의 일자리를 지원했으며 2017년 일반 세금 및 부문별 부과금을 통해 약 360억달러를 지급하는 등 공공분야 자금조성에서 상당한 기여를 했다.

혁신을 주도하고 공공의 이익 창출하는 모바일

라틴아메리카의 모바일 생태계는 신기술, 서비스, 사용 사례 증가에 힘입어 지역 전반에서 혁신의 물결을 지원하고 있다. 예를 들어 모바일 사업자들은 사물인터넷(IoT) 시장에 상당한 기여를 한다. 이 지역에서 IoT 연결 건수는 2017년에서 2025년까지 세 배 늘어난 13억건에 달해 소비자 및 산업 분야 모두를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에는 모바일 기반 혁신이 유엔의 지속가능 개발목표(SDGs) 달성에 기여하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사례들이 언급된다. 클라로(Claro)는 아르헨티나 코르도바(Cordoba)에서 센서를 통해 기계와 농장 가축들을 연결해 축산물 이력추적을 가능하게 하는 IoT 솔루션 개발을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콜롬비아 라과히라(La Guajira, Colombia)에서 텔레포니카(Telefoìnica)와 유엔 식량농업기구(UN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FAO)는 모바일 빅데이터를 사용해 기후변화가 국내 이재민 발생과 시민의 이동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측정한다. GSMA의 공공선을 위한 빅데이터(Big Data for Social Good, BD4SG)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 이니셔티브는 국가 및 기관에 정보에 기반한 결정 및 명확한 목표를 위한 정책 개입에 필요한 통찰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모바일 경제: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 지역 2018(The Mobile Economy: Latin America and the Caribbean 2018)’ 보고서는 GSMA 연구기관인 GSMA 인텔리전스(GSMA Intelligence)가 작성했다. 보고서 전문 및 관련 인포그래픽은 www.gsma.com/mobileeconomy/lata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GSMA 개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세계 모바일 사업자의 이익을 대표하며 750여개의 모바일 사업자와 단말기 및 기기 제조사, 소프트웨어 기업, 장비 공급사, 인터넷 기업은 물론 인접 산업 분야 기관들을 포함하는 광의의 모바일 생태계에 속한 350여 업체들을 하나로 묶고 있다. GSMA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아메리카, 모바일 360 시리즈 컨퍼런스 등 업계 선도적인 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GSMA 웹사이트(www.gsma.com)와 트위터(@GSMA)에서 볼 수 있다.
 
GSMA 라틴아메리카는 지역의 모바일 업계를 대표한다.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로 제공되는 자세한 정보는 www.gsmala.com, 트위터(Twitter, @GSMALatam) 및 링크드인(Linkedin, www.linkedin.com/showcase/gsmalatam) 참조.

[1] 모바일 순 가입자(unique mobile subscriber)는 복수의 SIM 연결을 포함할 수 있는 개인가입자 수를 의미한다. 2017년 말 라틴아메리카의 모바일 연결은 6억7400만건(IoT 제외)이며 2025년 7억7500만건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 GDP 기여도에는 모바일 사업자의 직접 기여도(GDP의 0.85%); 관련 산업(0.4%); 간접 기여도(0.4%); 생산성 향상(3.4%)이 포함된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81204005077/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gsma.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