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인문학 연계전공 5개로 확대

유럽문화, 휴먼ICT, 글로벌MICE, 인문상담치유에 통일인문교육까지

2019-01-10 14:48 출처: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 문과대학이 2019학년도 1학기부터 연계전공을 5개로 확대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10일 -- 건국대학교 문과대학이 학생의 교육 수요를 보다 폭넓게 만족시키고 산업 수요와 시대 흐름을 반영한 인문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2019학년도 1학기부터 연계전공을 5개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연계전공은 다수의 전공 학과가 서로 연계해 개설하는 맞춤형 복수학위 교육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은 자신의 주 전공과 함께 이들 연계전공을 선택해 이수할 수 있다.

건국대 문과대학은 기존 △유럽문화 연계전공과 함께 초대형 국가 프로젝트인 PRIME(산업연계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 지원을 통해 2017년 1학기부터 △휴먼ICT △글로벌MICE △인문상담치유 등 3가지 연계전공을 개설한 데 이어 2019년 1학기부터 △통일인문교육 연계전공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철학, 사학, 지리학,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 문화콘텐츠학 등 전통적인 순수 인문학에서부터 응용 인문학에 이르기까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복수 전공을 할 수 있게 됐다.

휴먼ICT 연계전공은 인문학의 바탕 위에 ICT(정보통신기술)의 융합 교육을 통해 급성장하는 가상현실, 인지과학, 모바일 디지털스토리텔링, 빅데이터 등의 분야로 진출(기술융합학사)하는 학위를 받는다.

글로벌MICE 연계전공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어학을 기본으로 신성장동력산업인 MICE(회의, 관광, 컨벤션, 전시) 산업 분야로 진출하는 글로벌 인재(MICE학사)를 배출한다.

인문상담치유 연계전공은 인문학적 상담 원리로 현대인의 다양한 문제를 치유하는 상담(치유)과 힐링 분야 인재(상담학사)를 양성한다.

2019학년도 1학기 개설되는 통일인문교육 연계전공은 분단된 한반도에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통일을 지향하는 인문학적 통일교육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통일인문교육은 기존의 사회과학적 통일 담론을 뛰어 넘어 사상이념의 소통과 정서문예적인 치유, 생활문화적인 통합의 방법론으로 교과과정을 구성했다. 인문학연구원 통일인문학연구단(대학원 통일인문학과)에서 정립한 통일인문학 이론을 바탕으로 개발한 교과목과 참여학과인 국어국문학과, 중어중문학과, 사학과, 철학과, 지리학과, 문화콘텐츠학과 등 6개 전공에서 통일교육에 필수적인 내용을 담아 개발한 교과목들로 구성됐다. △역사적 트라우마와 치유 △대중문화와 통일인문학 △코리언디아스포라와 통일 △분단서사와 통합서사 △남북사회문화 비교 등 통일인문학 9개 교과목과 △통일지리학 △통일문화콘텐츠 기획론 △역사 속 분열과 통일 △남북철학의 탐구 등 참여 학과들의 통일관련 인문학 일반 12개 교과목으로 구성된다.

통일인문교육 연계전공 졸업자는 통일 관련 공무원·통일 교육 전문가·인권, 평화, 다문화 교육 전문가·통일문화콘텐츠 관련 전문가·외교 및 통일 정책 전문가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전문가로 활동 가능하다.

통일인문학연구단 남경우 HK연구원은 “분단체제 속에서 통일을 정치 논리로 풀 것이 아니라 인문·교육적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필요성 제기되고 통일교육 전문가 양성 필요성이 대두되지만 대학 현장에서는 북한학과나 통일관련 학과는 축소되는 경향”이라며 “이번 연계전공 개설로 통일교육의 선점 효과뿐만 아니라 앞으로 통일 과정 및 통일 이후의 사상 정서 문화적 소통을 전담할 통일교육 인력 수요와 탈북민 3만명과 코리언 디아스포라의 확산에 따른 트라우마 치유 전문가 수요, 정부 언론 NGO 등의 통일 관련 실무 교육 수요 등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