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지 컴퓨팅 위한 갤럭시 VS 3상 UPS 전력 범위 확장 버전 출시

내장형 스마트 배터리 모듈을 탑재한 갤럭시 VS 3상 UPS를 100㎾로 전력 범위 확장해 업계 최고의 밀도와 가용성 제공
N+1 모듈 구성으로 시스템 가용성 최대 10배 향상
EcoStruxure™ Ready로 모니터링 및 관리 간소화

2020-08-07 10:40 출처: 슈나이더 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갤럭시 VS 3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 제품 라인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07일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내장 스마트 배터리 모듈을 갖춘 ‘갤럭시 VS 3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Galaxy VS 3-phase UPS)’의 확장 버전을 공개했다.

이번에 출시한 갤럭시 VS 3상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는 전력 범위를 10㎾에서 100㎾까지 확장할 수 있어 에지 컴퓨팅과 중요 인프라 고유의 요구사항에 이상적이다.

내부 N+1 모듈 단위의 이중화를 지원해 시스템 가용성이 최대 10배까지 개선된다. 내장형 스마트 배터리 모듈은 유연한 배터리 구성과 자체 모니터링 기능, 이중화 배터리 스트링 구성, 자체 구성 기능을 추가해 가용성을 향상한다. 이 설계는 예측 가능한 런타임과 배터리 이중화로 항상 주요 부하를 보호하며 위험을 감소한다.

주요 시스템 구성 요소가 모듈식으로 제작돼 더욱 빠른 서비스 및 내결함성을 제공한다. 또한 부하 수준을 낮추고 평균 수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동 시간 증가 및 유지관리 간소화가 가능하다. 갤럭시 VS 모듈식 설계는 배치 및 서비스가 용이해 주요 IT, 상용 및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하기에 적합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특허받은 이컨버전(ECOnversion) 모드에서 운영할 경우 최대 99%의 효율성을 제공하므로 모델에 따라 다르나 에너지 절감을 통해 2~3년 이내에 초기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차세대 관리 소프트웨어인 에코스트럭처 IT 엑스퍼트(EcoStruxure IT Expert) 및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EcoStruxure Asset Advisor)를 사용해 서비스 센터에서 지원하는 장비 성능 및 상태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쉽게 관리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데이터센터 시스템 부문 빈 루(Bin Lu) 부사장은 “이번 갤럭시 VS 전력 범위 확장은 UPS 업계 최고의 밀도 높은 기술과 N+1 내부 이중화 구성으로 UPS 설치 공간을 늘리지 않고도 높은 가용성과 완벽한 관리를 자랑하며 효율성 높은 솔루션에 대한 에지 컴퓨팅 및 데이터 센터 업계의 증가하는 요구를 충족한다”고 말했다.

내장 스마트 배터리 모듈을 갖춘 새로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갤럭시 VS 10~100㎾(400V)는 한층 더 나아진 유연한 배터리 구성 및 모니터링, 이중화 배터리 스트링, 자체 구성 기능을 통해 가용성을 개선해준다. 또한 예측 가능한 런타임 및 배터리 이중화를 통해 주요 부하가 항상 보호될 수 있도록 보장해 위험을 줄여준다. 배터리는 UPS 캐비닛에 통합돼 점유 공간이 최적화되며 에지 컴퓨팅 및 주요 인프라의 고유한 요구사항을 충족한다.

한편 용량이 확장된 갤럭시 VS 모델은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웹사이트: http://www.se.com/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