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레터, 남아공 ‘아프리코’와 파트너십 계약 체결

현지 IT 중견 기업 통해 아프리카 시장 내 보안 솔루션 공급
임차성 대표 “미국·동남아·중동도 연내 사업 확장할 것”

2020-08-13 10:50 출처: 본투글로벌센터

시큐레터 임차성 대표와 아프리코 케니 므지자 대표가 비대면으로 진행한 파트너십 체결식 후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성남--(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3일 -- 유망 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시큐레터(대표 임차성)가 7월 3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IT 보안기업 아프리코(Afriko)와 제품 공급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시큐레터는 2017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 중이다.

아프리코는 남아공에 본사를 두고 있는 IT 중견 기업이다. 아프리카에 있는 국가의 정부 기관, 금융, 의료, 기업 등의 고객을 대상으로 IT 솔루션 컨설팅과 보안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스마트시티 플랫폼, 데이터 통합 등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 관련 대형 보안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아프리코는 시큐레터의 이메일 보안 솔루션 ‘MARS SLE’를 아프리카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아프리코 케니 므지자(Kenny Mziza) 대표는 “지난해 수도 요하네스버그의 전력 공급기관인 시티파워(City Power)가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입어 도시 대부분의 지역에서 정전사태가 발생, 시티파워 웹사이트 접근은 물론 각종 전기 관련 납세 등의 행정처리가 마비되는 사건이 있었다”며 “해당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가 악성코드를 포함한 이메일 첨부 문서로 파악됨에 따라 이메일 보안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관련 솔루션을 조사하던 중 시큐레터 제품이 시장 요구사항에 완벽히 부합하는 것을 확인해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케니 대표는 “남아공 내 알려지지 않은 악성코드 공격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돼 있는 상황에서 랜섬웨어, 스피어피싱, 악성 매크로와 같이 악성코드 공격을 리버스 엔지니어링(역공학)을 통해 정확히 탐지, 분석, 차단하는 시큐레터 솔루션이 효과적으로 방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시큐레터는 이메일 구간, 망분리 및 망연계 구간, 문서중앙화, 웹게시판 같은 다양한 악성코드 보안 구간에서 문서 파일을 통한 악성코드 공격과 지능형 지속 공격(APT)을 탐지·진단·분석·차단하는 제품을 개발, 공급하는 보안 전문기업이다. 기존 행위 기반(샌드박스 기반) APT 솔루션이 방어하지 못하는 보안 사각지대를 보호하고 정확한 진단 및 진단 속도가 장점인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시큐레터 임차성 대표는 “이번 남아공에서의 파트너십 계약은 시큐레터의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서 통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사례”라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 파트너에서도 좋은 반응을 받아 파트너십 제안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만큼 연내 추가적인 성과를 통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큐레터는 남아공과 동남아뿐만 아니라 중동과 미국 진출에 나서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를 통한 미국 내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과의 제휴로 글로벌 시장 진출과 제품에 대한 글로벌화 전략을 추진 중이다.

한편 시큐레터는 한국전력기술, 우정사업정보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사이버 보안이 핵심 경쟁력인 주요 국가기관은 물론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교직원공제회, BNK부산은행, 서울반도체 등 다양한 고객에게 보안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유망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술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기술 전문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진출 가교역할 △해외 진출 지속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 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3년 9월 개소 이후 2019년 12월까지 지원기업에 투자유치 연계한 금액은 5935.5억원에 달하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1724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설립 79건, 해외 사업계약·제휴 395건, 해외 특허·상표출원 648건 등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