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목암생명과학연구소, 서울대 AI 연구원과 신약 개발 공동연구 협력

2022-01-25 14:05 출처: GC녹십자 (코스피 006280)

왼쪽부터 정재욱 목암연구소 소장, 장병탁 서울대 AI 연구원장, 허은철 GC녹십자 대표가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25일 --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소장 정재욱, 이하 목암연구소)와 함께 서울대학교 AI 연구원과 경기도 용인에 있는 목암타운에서 AI 신약 연구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 및 정재욱 목암연구소장, 장병탁 서울대 AI 연구원장, 함종민 CIC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각종 AI 알고리즘을 이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및 질병 관련 유전체·단백질 연구 플랫폼을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양 사는 △물질 스크리닝 △유효성 예측 △변이 탐색 등 질병 및 신약 개발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GC녹십자와 목암연구소는 서울대 AI 연구원의 멤버십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이를 위해 서울대 다양한 학과 교수진 및 실험실로 이뤄진 AI 연구센터가 구성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목암연구소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활용한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에 AI 플랫폼을 접목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례는 국내 최대 규모의 AI 연구 조직과 제약기업의 최초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약 개발에는 비용과 기간이 막대하게 소요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도 AI를 활용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는 추세다.

장병탁 서울대 AI 연구원장은 “GC녹십자를 통해 서울대의 신약 개발 연구가 현실 세계에 다양하게 실현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최고 제약기업과 AI 연구가 만나 세계 최고 수준의 AI 기반 신약 개발 연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욱 목암연구소 소장은 “이번 협력으로 목암연구소에서 2021년부터 준비해 온 AI 플랫폼 구축이 실질적으로 질병 관련 유전체 연구, mRNA 플랫폼 연구, 희귀질환 연구 등 신약 개발에 다양한 적용을 통해 더욱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